Marketing

가상으로 해외여행을 즐기다, VR 마케팅?

Chloe Ryu

가상으로 해외여행을 즐기다, VR 마케팅?


브이알 마케팅이란 - 포켓몬고


어제는 게임장에 다녀왔습니다, 한 시간 4000원으로 VR게임, 다트, 펌프 등 다양한 게임을 무한대로 즐길 수 있는곳이었어요. 그 중에서도 방문객에게 단연 인기가 높았던건 VR게임기 였는데요, 선반에 놓여있는 VR 게임기의 고글은 유독 사람들의 손을 많이 탄듯 테이프로 몇 번 감겨져 있었습니다.  ‘포켓몬 고’ 유행이 몇 년 지났음에도 VR을 향한 사람들의 관심은 꽤 뜨거운 것 같습니다.


이렇게 고객의 흥미를 끌 수 있는 만큼, VR은 마케팅 서비스의 도구로도 사용되고 있는데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VR 마케팅에 대해 알아볼까요?




vr 마케팅이란 - vr 헤드셋을 착용한 소녀
VR이란?

Virtual Reality의 약자로, 가상현실이라고도 하지요. 

컴퓨터 등을 사용한 인공적인 기술로 만든 실제와 유사하지만 실제는 아닌 어떤 특정한 환경이나 상황 혹은 그 기술 자체를 의미합니다. 

몰입감과 현실감으로 소비자를 주목하게 하는 VR은 차세대 디지털 마케팅 플랫폼의 자리를 노리고 있습니다.



대기업도 다 했다, VR을 이용한 마케팅 사례?


브이알 마케팅 사례 - 맥도날드

맥도날드 해피밀 VR 박스, 해피 고글

맥도날드의 해피밀은 1970년대 말부터 미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아주 유명한 패스트푸드 세트이죠,

맥도날드는 브랜드의 카드보드를 활용하여 기존의 평범했던 해피밀 포장박스를 해피밀 VR 박스로 재탄생시켰습니다.

이 이색 마케팅은 아이들을 겨냥한 것으로, 해피밀 박스를 분해하고 순서에 따라 재조립한 후 vr콘텐츠를 플레이 시킨 스마트폰을 밀어넣으면 해피 고글이 완성됩니다.

고글로 vr 스키게임 등을 체험해볼 수 있다고 하네요. 


메리어트 호텔의 브이룸서비스

 

브이알 마케팅 사례 - 메리어트 호텔

전 세계에서 호텔을 운영하는 메리어트 인터내셔널도 vr을 적극 활용했습니다.

2015년 가을, 가상 여행 체험을 제공하는 브이 룸 서비스를 시작한 것인데요,

이 서비스로 고객은 뉴욕과 런던 메리어트 두 곳에서 시작하여 여행자의 시선으로 가상체험 콘텐츠를 즐길 수 있습니다.

마치 여행을 하는듯한 현실감을느낄 수 있게끔, 메리어트 측에서는 칠레 안데스산맥, 중국 베이징, 아프리카 르완다를 직접 촬영했다고 하네요.

또, 뉴욕에서 결혼한 신혼부부들에게 VR로 런던과 하와이에 신혼 여행을 간 것 처럼 서비스해주는 VR마케팅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VR로 여행 체험을 하는 신혼부부들의 모습이 정말 즐거워 보이지 않나요?


가상 고향 체험, 현대자동차 고잉홈

물리적 제품 체험이 필요한 자동차 업계도 VR 마케팅에 도전하였습니다.

고잉홈 캠페인 영상은 고향에 가고 싶은 실향민의 소원을 가상현실을 통해 실현하였는데요,

광고 속에서 실향민 김구현 할아버지는 VR로 고향집까지 방문하는 여정을 담아내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 광고는 프랑스 칸에서 열린 ‘칸 라이언즈 국제광고제’ 에서 2016년 입선했다고 합니다.

 

VR 마케팅의 전망?

브이알 마케팅의 전망 - 브이알 헤드셋

VR 시장 전망치는 근 몇년 사이 계속 성장하고 있습니다. 

Trendforce 에 따르면, 전세계 VR의 시장규모는 올해 700억에 달할것이라고 합니다.

가상현실 시장의 확대를 위해서, 하드웨어와 디스플레이 같은 디지털 산업의 성능과 지원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고객에게 긍정적인 경험을 선사하여 가상환경 속에서 더 큰 존재감을 준다면, VR 마케팅의 전망은 더더욱 밝아질 수 있겠죠?


다음 포스팅은 ‘드론 마케팅’에 관한 글로 돌아오겠습니다.




☞VR 마케팅의 친구 디지털마케팅 등 더 많은 포스팅을 보고싶으시다면 이곳을 Cllick



More From Blog

You Might Also Like

Marketing
B2B 콘텐츠 마케팅에 대한 10가지 사실
Read More
Marketing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시대의 마케팅·디자인·이커머스
Read More
Design
성공한 스타트업의 회사소개서에는 무엇이 있을까?
Read More